코리안 라이프 Korean Life
http://klifeusa.com
HOME 뉴스/인문/역사 칼럼 건강생활 종교생활 문예마당 동양선교교회 자유게시판
        코리안 라이프 > 뉴스/인문/역사
No. Name Email Date Hit
498 한겨레신문 보도 04/11/2015 5574
Subject: 박근혜 ‘불법 대선 자금’ 논란에 불지른 성완종 폭로




‘성완종 리스트’ 공개 파장 일파만파
2012년 ‘대선 자금’까지 거론되자…
새누리, 선거 악영향 미칠까 전전긍긍
김무성 “의혹만 가지고 얘기할 수 없다”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2012년 대선 때 당시 박근혜 후보 중앙선대위에 거액의 자금을 제공했다고 밝혔다는 <경향신문> 통화 내용이 11일 공개됨에 따라, ‘성완종 리스트’ 파문이 박근혜 정부를 뿌리까지 뒤흔들 초대형 이슈로 번지고 있다. 새누리당은 잇따른 폭로와 파장이 당장 4·29 재보궐선거와 내년 4월 총선에 악영향을 줄 것을 우려하면서도 뚜렷한 입장조차 내지 못한 채 전전긍긍하고 있다.
 성완종 전 회장은 지난 9일 스스로 목숨을 끊기 전 <경향신문>과의 통화에서, 2012년 대선 때 새누리당 중앙선대위 조직총괄본부장을 맡고 있던 친박근혜계 핵심 홍문종 의원에게 선거자금 2억원을 건넸다고 밝혔다고 이 신문이 11일 보도했다. 검찰이 전날 공개한 성완종 전 회장 메모에 적힌 ‘홍문종 2억’이 2012년 대선자금으로 건네진 것이라는 설명인 셈이다.
 2006~2007년 한나라당 대선후보 경선 때 허태열·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에게 돈을 전달했다는 사실에서 나아가, 박근혜 대통령이 당선한 2012년의 대선자금까지 거론한 것이다. 당사자인 홍문종 의원이 11일 즉각 기자회견을 열어 “황당무계한 소설”이라고 전면 부인했으나, 파장은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당장 ‘돈 없는 깨끗한 선거’를 치렀다고 강조해온 박근혜 정부가 도덕성 논란에 휘말리며 국정 장악력에 치명상을 입고, 4·29 재보선에서도 새누리당에 큰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 야당은 특검 주장 등 공세를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새누리당 관계자들은 “지난해 정윤회 문건에 이어 대선자금 문제까지 터져나왔으니 현 정부가 완전히 궁지에 몰렸다”고 한탄했다. 지난달 정부가 ‘부정부패 척결’을 주장하며 대대적 사정 드라이브에 나섰을 때 “무리한 기획수사가 부메랑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비판했던 정병국 의원은 이날 <한겨레>와 통화에서 “파장이 간단치 않을 것”이라며 “당장 재보선에도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내가 ‘부메랑이 될 것’이라고 지난달 얘기해놓고도 실제로 이런 일이 벌어지니 소름이 끼친다”며 “역대 정부들도 그래왔지만 이 정부는 너무나도 적나라하다”고 한숨을 쉬었다.
 새누리당의 한 핵심 당직자는 “대선자금 문제까지 나왔어도 정확한 정보가 없어 당 차원에서 어떻게 대처해야할지 정리가 잘 안 되는 상황”이라고 답답해했다. 실제로 새누리당은 ‘성완종 리스트’가 처음 나온 10일에도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려다가, ‘명확한 정보도 없고 최고위원들 견해도 다르다’는 이유로 회의를 열지 않았다. 당 지도부가 김무성 대표, 유승민 원내대표 등 비박근혜계와 서청원·이정현 최고위원 등 친박근혜계로 나뉘어 있어서, 이번 사태를 대하는 태도도 다른 것으로 알려졌다. 성완종 전 회장의 메모에 등장하는 8명 가운데 홍준표 경남지사를 제외한 7명이 모두 친박 핵심들이다. 성완종 전 회장은 스스로 목숨을 끊기 전까지 친박계 인사들에게 구명을 요청했고, 거절 당하자 크게 배신감을 느낀 것으로 알려진다.
 한 의원은 “이명박 정부를 겨냥한 자원외교 수사를 하다가 이번 사태까지 왔다”며 “전·현 정부 갈등에 이어 이번에는 잠시 시들했던 당내 계파 갈등으로 비화할 수도 있어서 걱정된다”고 말했다. 김무성 대표가 ‘철저하게 수사하라’는 명시적 태도를 밝히지 않은 채 신중한 자세를 보이는 것도 이런 사정 때문으로 보인다. 김무성 대표는 이날 충남 서산시 서산의료원에 마련된 성완종 전 회장의 빈소를 방문해 조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여권 핵심 인사들이 ‘성완종 리스트’에 언급된 데 대해 “의혹만 가지고서는 얘기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당내에서 조사를 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도 “어떻게 우리가 파악할 수 있나. 질문이 안 맞는 내용”이라며 “사실 확인 전까지는 얘기할 수 없다. 빨리 사실 확인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2007년 대선후보 경선과 달리 2012년 대선자금 문제는 공소시효(7년)가 아직 남아있어, 검찰이 수사할 경우 처벌 대상이 될 수 있다. 성완종 전 회장은 경향신문과의 통화에서 홍문종 의원에게 전달한 돈과 관련해 ‘대선자금 장부에 회계처리가 된 돈이냐’는 질문에 “뭘 처리해요”라고 말해, 불법 정치자금일가능성을 시사했다. 이 때문에 야당은 물론 일반 국민 여론도 2012년 박근혜 후보 캠프의 대선자금에 관한 철저한 수사를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 새누리당 내부에서도 초·재선 의원들이 지난 10일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고, 12일에는 ‘미래연대’, ‘수요모임’, ‘민본21’ 등 새누리당의 역대 소장·개혁파 인사들의 회동에서도 ‘성완종 리스트’의 진상을 밝혀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Track URL http://www.klifeusa.com/koreanlife/pvpros.cfm?do=view&boardregno=120&boardno=1223&boardregyear=2015
               


Comments:


Email:
Password:
 
  Forgot your password ?
  새로운 회원가입

OMC성도님께 드리는 편지 1
OMC성도님께 드리는 편지 2
OMC성도님께 드리는 편지 3
OMC성도님께 드리는 편지 4
OMC성도님께 드리는 편지 5
OMC성도님께 드리는 편지 6
OMC성도님께 드리는 편지 7
OMC성도님께 드리는 편지 8
OMC성도님께 드리는 편지 9
OMC성도님께 드리는 편지 10
OMC성도님께 드리는 편지 11
OMC성도님께 드리는 편지 12
OMC성도님께 드리는 편지 13
OMC성도님께 드리는 편지 14
OMC성도님께 드리는 편지 15
OMC성도님께 드리는 편지 16
OMC성도님께 드리는 편지 17
OMC성도님께 드리는 편지 18
OMC성도님께 드리는 편지 19


News & 사설 스크렙

HOME   뉴스/인문/역사   칼럼   건강생활   종교생활   문예마당   동양선교교회 자유게시판
@2010, Korean Life, all rights reserved. Under Develop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