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 라이프 Korean Life
http://klifeusa.com
HOME 뉴스/인문/역사 칼럼 건강생활 종교생활 문예마당 동양선교교회 자유게시판
        코리안 라이프 > 뉴스/인문/역사
No. Name Email Date Hit
496 동아일보 보도 04/11/2015 5180
Subject: 1, 2, 3대 靑실장 이름 모두 등장… 정권 도덕성 치명상 위기


[성완종 게이트/폭탄 맞은 정치권]
‘성완종 메모’에 비상걸린 청와대






10일 전격 공개된 ‘성완종 리스트’가 청와대를 강타했다. 허태열 김기춘 이병기 등 1, 2, 3대 대통령비서실장의 이름이 모두 리스트에 등장했기 때문이다. 성완종 경남기업 회장이 사실상 박근혜 대통령을 직접 겨냥했다는 분석마저 나온다. 지난해 4월 16일 세월호 참사 이후 국무총리 후보자의 잇단 낙마와 ‘정윤회 동향 문건’으로 촉발된 측근 간 알력설 등이 이어지면서 국정동력을 잃었던 박 대통령이 다시 위기를 맞은 것이다. 청와대는 경제 활성화와 공무원연금 및 노동시장 구조개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또다시 끝 모를 ‘성완종의 늪’에 빠져드는 것 아니냐는 위기감이 팽배하다.


○ 집권 3년 차 국정동력 또 꺼지나

세월호 참사 발생 이후 박 대통령의 지지율은 계속 하락해 올해 1월에는 30%대마저 무너졌다. 박 대통령은 ‘불통의 상징’처럼 돼버린 김기춘 전 실장을 퇴진시키고 ‘이병기 체제’를 세우면서 지지율 반등의 기회를 잡았다. 대통령특별보좌관(특보)단을 신설하고 박 대통령 스스로 적극 소통 행보에 나서면서 지지율도 회복했다.

박 대통령은 올해 노동, 금융, 공공, 교육 등 4대 부문 구조개혁을 전면에 내세워 ‘비정상의 정상화’를 완성하고 경제 활성화의 성과를 내는 데 집중하고 있다. 내년 4월 국회의원 총선거와 후년 대통령선거가 있는 점을 감안할 때 올해가 박근혜 정부의 성패를 가르는 ‘골든타임’이라고 판단한 것이다.

하지만 박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 1년 만에 다시 복병을 만났다. 일각에서는 세월호 참사보다 더 ‘악성’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성완종 리스트’가 박 대통령을 정면으로 겨냥하고 있기 때문이다. 박 대통령과 측근들은 현 정부에서 친인척과 측근 비리가 없는 점을 최대 강점으로 꼽아 왔다. 공무원연금 등 개혁 과제를 밀어붙일 수 있는 힘도 현 정부의 도덕성과 청렴성에서 찾는 이들이 적지 않았다. 박 대통령도 이런 자신감을 바탕으로 기회가 있을 때마다 ‘시대적 사명’을 강조해 왔다.


그러나 ‘성완종 리스트’에 현 정부 대통령비서실장이 모두 포함된 데다 친박(친박근혜)계 핵심 인사들이 망라돼 자칫 현 정부의 최대 강점인 도덕성이 직격탄을 맞을 위기에 처했다. 이번 파문이 측근 비리로 이어진다면 역대 정부처럼 조기 레임덕에 빠질 가능성이 크다. 올해 하반기부터 총선 국면에 접어드는 점을 감안하면 레임덕은 더욱 가속화될 수밖에 없다.


○ 이병기 비서실장까지 나서 진화

문제는 진실을 밝히기조차 쉽지 않다는 점이다. 금품을 제공했다는 성 회장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설령 검찰이나 특별검사가 나선들 수사에 속도를 내기 어려운 상황이다. 집권 3년 차를 맞아 어렵사리 국정동력을 회복한 박 대통령이 ‘실체 없는 의혹’과 싸우느라 또다시 현 정부의 골든타임을 놓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다.

청와대는 이날 오전 침묵했다. 전직 비서실장들이 직접 해명하게 함으로써 거리두기에 나선 모양새였다. 하지만 성 회장의 리스트에 이병기 실장까지 포함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상황은 급반전됐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이 실장의 해명을 직접 전했다. 허, 김 전 실장들도 청와대를 통해 해명자료를 냈다. 사안이 간단치 않은 만큼 침묵 대신 적극 해명을 택한 것이다.

이 실장은 민 대변인을 통해 성 회장이 최근 자신에게 구명을 요청한 사실을 이례적으로 공개했다. 하지만 자신이 단호히 거절하자 그 섭섭함 때문에 성 회장이 쪽지에 자신의 이름을 남긴 것으로 추정된다는 것이다. ‘성완종 리스트’의 진정성을 문제 삼은 셈이다. 하지만 야권의 공세와 국민의 의혹을 차단하려면 어떤 식으로든 진실 규명이 이루어져야 한다는 점은 청와대의 고민이다. 집권 3년 차 최대 위기를 맞은 박 대통령이 16일 남미 순방 출국에 앞서 어떤 승부수를 던질지 주목된다.
Track URL http://www.klifeusa.com/koreanlife/pvpros.cfm?do=view&boardregno=120&boardno=1221&boardregyear=2015
               


Comments:


Email:
Password:
 
  Forgot your password ?
  새로운 회원가입

OMC성도님께 드리는 편지 1
OMC성도님께 드리는 편지 2
OMC성도님께 드리는 편지 3
OMC성도님께 드리는 편지 4
OMC성도님께 드리는 편지 5
OMC성도님께 드리는 편지 6
OMC성도님께 드리는 편지 7
OMC성도님께 드리는 편지 8
OMC성도님께 드리는 편지 9
OMC성도님께 드리는 편지 10
OMC성도님께 드리는 편지 11
OMC성도님께 드리는 편지 12
OMC성도님께 드리는 편지 13
OMC성도님께 드리는 편지 14
OMC성도님께 드리는 편지 15
OMC성도님께 드리는 편지 16
OMC성도님께 드리는 편지 17
OMC성도님께 드리는 편지 18
OMC성도님께 드리는 편지 19


News & 사설 스크렙

HOME   뉴스/인문/역사   칼럼   건강생활   종교생활   문예마당   동양선교교회 자유게시판
@2010, Korean Life, all rights reserved. Under Development